index_header





  아시아연대(2005-01-18 08:53:59, Hit : 4371, Vote : 784
 우토로 재일조선인의 권리 찾기를 위한 국제 연대성명

“마지막 남은 징용 조선인촌, 우토로 재일조선인의 살 권리를 보장하라!”
― 역사 미청산, 인권 유린 계속하는 한 한일관계 미래는 없다! ―

1. 2005년은 을사늑약 100년, 일제 식민지로부터의 해방 60년, 65년 한일협정 체결 40주년이 되는 역사적인 해입니다. 그러나, 한일협정의 추진 과정 등 과거 역사에 대한 끊임없는 반성과 비판의 목소리가 봇물처럼 터져 나오고  있는 이 시간에도, 그 역사의 최대 희생양이었던 우토로 재일조선인 203명의 존재는 우리의 뇌리에서 잊혀져 가고 있습니다.

2. 1941년 일제에 의해 일본 교토의 비행장 건설에 1,500명이 강제로 끌려가 노역을 해야 했고, 45년 해방이 되고 나서도, 88년까지 수돗물조차 나오지 않는 곳에서 비참한 삶을 영위해 왔던 이들이며, 극심한 빈곤과 차별을 겪어온 징용 조선인의 마지막 남은 부락입니다.

3. 독일, 미국 등 전세계 어느 나라를 둘러보아도, 자국의 부끄러운 과거 역사적 행위에 대해 철저히 반성하고 보상을 하지 않은 나라가 없는 현실임에도, 오늘날 일본의 행태는 세계사의 시계추를 거꾸로 돌린 형국입니다.

4. 자국의 부끄러운 역사와 현장을 감추기에 급급한 일본이 오늘날 UN상임이사국의 지위에 오르려 안간힘을 쓰는 모습은 차라리 전세계 양심의 비웃음을 사기에 충분합니다. 해방 60년, 한일협정 40년을 맞는 오늘, 수십년 살아온 삶의 터전에서 강제 퇴거의 위기에 몰린 일본 교토 우지시의 203명의 우토로 재일조선인의 역사적 인권적 현실을 담아, 전세계 인류의 이름으로 일본의 야만성을 고발합니다.

※ 이하, 64개 국내외 단체 ‘국제연대 성명서’ 및 첨부자료 참조

<국제 연대 성명서>
                                                                 ㆍ  ㆍ ㆍ
마지막 남은 징용 조선인촌, 우토로 재일조선인의 살 권리를 보장하라!
― 역사 미청산, 인권 유린 계속하는 한 한일관계 미래는 없다! ―

일본 제국주의 전쟁에 의해 끌려가 사람이 살 수 없는 땅을 피땀으로 일궈 살아온 재일동포 65세대 203명이 언제 강제퇴거 당할지 모르는 불안 속에 하루하루를 살고 있다. 일제 때 비행장 건설을 위해 사역된 조선인 노동자의 집합합숙소였던 우토로는 1988년까지 수돗물조차 나오지 않는 열악한 환경 속에서 빈곤과 차별을 겪어온 징용 조선인의 마지막 남은 부락이다.

비행장 건설에 동원된 이들에게 전후 보상은커녕, 그 동안의 행정적 방치를 넘어, 급기야 퇴거를 강요하고 있는 일본 지방자치단체와 일본정부의 비인도적, 몰역사적 태도에 경악을 금할 수 없다.

전범국가, 가해자로서의 철저한 반성을 회피하고, 국제인권법이 보호하는 소수민족의 권리, 사회권규약위원회가 정하는 거주의 권리도 철저히 무시하는 이러한 야만성이 유엔 상임이사국 진출을 위해 몸부림치는 일본의 현재 모습이다. 우리는 일본 정부의 대처를 예의주시하고, 역사적인 몰염치와 비인도적 야만성을 온 세계에 고발해갈 것이다.

또한, 한국정부는 국민과 동포에 대한 역사적, 인도적 당연한 책임을 다하도록 적극적이고 신속한 외교 수완을 발휘할 것을 촉구한다. 한국정부가 이러한 우토로의 심각한 사태에 대해서도 동포들을 이용의 대상, 감시의 대상, 귀찮은 짐으로만 바라본다면, 일본정부 역시 지금의 야만성을 밀고나갈 것이며, 이는 한일관계의 미래에 부정적 영향을 미침은 물론 이 지역의 평화구축에 도움이 되지 않을 것임을 경고한다.

우토로 재일조선인 사건과 같은 역사 미청산과 인권 유린이 계속되는 한, 한일관계에 미래는 없다. 한국정부와 일본정부는 우토로 재일동포가 자신들이 일구어온 삶의 터전에서 안정되게 살 권리를 보장하도록 전력을 다하라!  

2005년 1월 17일(월)

<한국 46개 단체 (가나다순)>
광주인권운동센타/교육문화공간‘향’/군경의문사진상규명과폭력근절을위한가족협의회/나와우리/다산인권센타/동북아평화연대/민족문제연구소/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과거청산위원회/부산외국인노동자인권을위한모임/불교인권위원회/사회진보연대/새사회연대/아시아평화인권연대/역사문제연구소/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울산인권운동연대/인권과평화를위한국제민주연대/인권실천시민연대/일본교과서바로잡기운동본부/전국교직원노동조합/조국통일범민족연합남측본부/조선족복지선교센타/좋은벗들/중국동포의집․외국인노동자의집/중국동포타운신문/참여연대/천주교인권위원회/천주교청주교구정의평화위원회/코리아글로브(KG)/태평양전쟁피해자보상추진협의회/평화와통일을여는사람들/평화인권연대/푸른아시아센타/한국교회인권센타/한국인권행동/한국전쟁전후민간인학살진상규명범국민위원회/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한국DPI(한국장애인연맹)/한민족평화선교연구소/한일민족문제학회/한일청년포럼/해외교포문제연구소/흥사단/KIN(지구촌동포청년연대)/KNCC인권위원회/KYC(한국청년연합회)
<해외 18개 단체 (국가별, 무순)>
(독일) 한독문화협회 (영국) 재영한인시민연대 (중국) 중국장춘한국학연구소
(일본)가나가와외국인등록법의발본적개정을요구하는가나가와기독교자연락회의/인터넷저널원코리아/초핀치!후쿠오카/코리아NGO센터/해외농업개발협회후원중국유학생회/가와사키연락회의/한일시민스퀘어/재일코리안청년연합(KEY)/땅몰수반대!우토로를지키는모임/북큐슈학교유니온우이/학교현장에마음에자유를추구하며‘기미가요’강제를헌법에묻는재판=북큐슈고코로재판원고단/무순의기적을이어받는모임큐슈/가나가와주거서포트센터/특정비영리활동법인TEA(도쿄 에이리언 아이즈)/Body and Soul
<연대성명서 끝>





14   캄보디아 지원사업 사전답사 다녀왔습니다.  아시아연대 2005/05/19 5668 1353
13   "피부색 달라도 우린 이웃" - 부산일보 5.19  아시아연대 2005/05/19 5140 1063
12   어린이날에 함께 하는 <아시아와 친구하기>  아시아연대 2005/05/04 5641 1299
11   <성 명 서> 버마 민주화운동가들에 대한 대한민국정부의 난민 인정 불허의 부당성  아시아연대 2005/04/26 5440 1217
10   <압둘에게 희망을> 송금하였습니다.  아시아연대 2005/04/18 6859 1563
9   한국원폭피해자2세 인권실태조사 실시합니다  아시아연대 2005/04/17 6237 1298
8   [청원서] 특별법 제정 청원서_2005.4.12  아시아연대 2005/04/17 5727 1542
7   [기자회견] 한국원폭피해자 특별법 제정_2005.4.12  아시아연대 2005/04/17 5356 1103
6   '조작되고 왜곡된 아프간 이미지 벗겨야죠' -부산일보 2005.2.11  아시아연대 2005/02/13 5874 1122
5     '탈리반'은 어떤 책  아시아연대 2005/02/13 5289 1154
4   (가칭)'우토로문제해결을위한국제대책회의'에 참여합니다.  아시아연대 2005/01/20 6036 1291
3   <탈리반> 책 출간되었습니다. ^^  아시아연대 2005/01/19 5645 1194
  우토로 재일조선인의 권리 찾기를 위한 국제 연대성명  아시아연대 2005/01/18 4371 784
1     첨부자료 - 우토로 거주 재일조선인의 목소리 등  아시아연대 2005/01/18 4392 757

[이전 10개] [1]..[11] 12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zero
index_footer